수학천재였던 교수가 전하는, 영재를 대하는 잘못된 방법

수학천재였던 교수가 전하는, 영재를 대하는 잘못된 방법
Jordan Ellenberg, wsj.com

Getty Images나는 어린 시절에 ‘천재’였다. 가끔 지역 방송에 등장하는 그런 영재 말이다. 나는 2살 때 글을 읽기 시작했다. 5살 때에는 두 자리 수 곱셈을 암산할 수 있었다. 나의 최초의 기억 중 하나는 피타고라스의 정리 문제를 풀었던 기억이다. 3학년 때에는 기하학 수업을 듣기 위해 지역에 있는 중학교를 오갔다. 가끔 놀이터에서 놀던 아이들이 내게 100만 곱하기 100만이 무엇이냐고 묻기도 했다. 내가 답을 내놓으면 아이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